tbs

새로운 활력으로 시민과 함께 도약하는 수도권 공영방송
검색 검색
  • "ESS 화재는 복합적 원인"…정부 발표에 업계 엇갈린 평가
  • 백창은 기자 tbs3@naver.com ㅣ 기사입력 2019-06-11 16:18
  • 좋아요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 앵커멘트 】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쓰는 에너지 저장 장치를 ESS라고 하죠.

이 ESS는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지만 최근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일부 시설은 아예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정부가 화재 원인 조사를 실시한 지 5개월여 만에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기자 】
2017년 8월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ESS 화재는 모두 23건. 결국 지난 4월 기준 전국의 ESS 시설 천490곳 가운데 500여곳이 가동을 멈췄습니다.

민관합동 조사위원회를 꾸려 화재 원인을 조사한 결과 정부는 제조 결함과 관리 부실 등 복합적인 이유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결론내렸습니다.

【 SNK 】이승우 / 국가기술표준원 원장
"화재사고 원인은 첫째,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둘째, 온도·습도·먼지관리 등 운영환경의 미흡, 셋째, 설치 부주의, 넷째, ESS 통합제어 및 보호체계 미흡 등 네 가지 요인으로 밝혀졌습니다."

정부는 일부 배터리에서 제조상 결함을 발견했지만 이 결함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화재 발생을 막기 위해 관련 안전기준을 오는 9월까지 마련하고 ESS의 제조부터 설치, 운영 단계별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동을 자발적으로 중단했던 사업장에는 보조금과 관련된 신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추가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이번 발표에 대해 전문가들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나 다름 없다고 지적합니다.

【 INT 】김광선 / 한국기술교대 메카트로닉스공학부 교수
"외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기준이나 안전에 비해서는 좀 늦지 않았나 그런 생각은 듭니다. 우리나라가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ESS가 설치됐기 때문에 가장 처음으로 이런 안전규정에 대해서 규정이 됐으면…."

ESS 업계에서는 현재 상황에서 최선의 결과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반면 구체적인 방안이 없다고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 INT 】김 모씨 / ESS 업계 관계자
"보상을 해주겠다고 했지 어떤 정량적인 정성적인 데이터 가지고 하겠다는 구체적인 데이터가 없거든요. REC를 추가적으로 보전해주겠다고 했는데 얼마만큼 해주겠다는 내용이 없어요."

무엇보다 정부가 화재 원인과 관련해 정확한 책임 소재에 대해서는 답을 내놓지 않아 앞으로도 ESS 화재의 책임 소재를 묻는 공방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tbs 백창은입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