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새로운 활력으로 시민과 함께 도약하는 수도권 공영방송
검색 검색
  • 국회 입법 저지 위해 기업은 전방위 접촉..이익단체는 생떼
<앵커>
국회의원의 그림자라 불리는 보좌관 다수가 국회를 떠나 기업의 대관 업무 부서로 자리를 옮기고 있습니다.
최근 이익단체들의 반대로 입법이 무산된 가운데 6월 국회서 다뤄질 경제민주화 법안에 편향된 결과가 나오진 않을지 우려됩니다.
보도에 김호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의원의 그림자라 불리는 보좌관.
선거철이 가까운 것도 국정감사가 끝난 것도 아닌데 보좌관 다수가 국회를 그만두는 이례적인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국회를 떠난 이들이 둥지를 튼 곳은 다름 아닌 기업의 대관업무 부서.
정부 정책에 대한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사전 정보를 수집하는 기업의 핵심 부서입니다.

지난 4월 국회에서 경제민주화 법안이 속속 통과되자 기업들이 대관업무를 담당할 보좌관들을 대거 영입하고 나선 겁니다.
각종 이슈에 홍보팀으로 대응하던 A기업은 최근 대관 업무 부서를 신설했고 B그룹과 C그룹은 기존에 대관 업무 인원을 대폭 늘리는 등 대응에 나섰습니다.

어제(21일) 당정협의에서 지배구조를 규제하는 내용을 논의한 뒤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협의 결과 자료 확보를 위해 움직이는 기업 관계자들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최근 관련 이익 단체의 떼쓰기로 법안 자체가 무산되기도 한 탓에 기업의 전방위적 접촉에 우려도 제기됩니다.
실제 차별금지법과 보육시설의 암행감사 입법 등은 이익 단체들의 낙선 협박과 전화 항의가 줄을 이으면서 입법이 좌절됐습니다.

오는 6월 임시국회에서는 공정위의 대기업의 부당행위 고발 독점 폐지와 통상임금 문제 등 2차 경제민주화 법안 처리가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무거워 보입니다.

tbs 뉴스 김호정입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